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국 동굴소년' 긴박했던 구조 과정 공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2 14:38
전 세계가 주목했던 동굴 소년들의 구조는 어떤 과정을 거쳐 진행됐을까요?

태국 해군 특수부대인 네이비실이 축구팀 소년들과 코치를 구조하는 장면이 담긴 10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좁고 어두운 동굴 안.

한 잠수사가 전등 하나가 달린 헬멧을 쓰고 서둘러 특수장비를 착용합니다.

구조대원들은 가느다란 줄 하나를 따라 앞이 보이지 않는 흙탕물 속으로 들어갑니다.

소년들을 뉘인 구조용 들것을 들고 좁은 동굴 통로와 가파른 경사의 돌계단을 숨 가쁘게 오르내리는 구조대원들의 모습도 보입니다.

구조 과정은 험난했습니다.

소년들은 동굴 입구까지 4개의 침수 구간을 통과하고, 길게는 30분간의 잠수도 버텨야 했습니다.

[데렉 앤더슨 상사 / 미 공군 구조전문가 : 이런 지형에서 잠수할 때 설치되는 로프는 생명줄이죠. (로프가 설치된 곳은) 진전은 있었으나 매우 작은 진전이었요. 소년들은 불과 40∼50m를 나아가는데 4~6시간을 허비하며 지칠 대로 지쳤지요.]

동굴 탈출 과정에는 다양한 장비가 사용됐는데요.

물속에서 몸이 떠오르지도 가라앉지도 않도록 유지해주는 '부력 보정기', 머리까지 감싸는 '후드형 잠수복', 특수 마스크 등입니다.

소년들이 병원에서 치료받는 모습도 공개됐습니다.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기도 하고, 두 손을 모아 고개를 숙이는 태국 전통예법으로 인사도 합니다.

태국 보건당국은 소년들의 몸무게가 다소 줄기는 했지만, 건강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습니다.

세밀한 작전과 "반드시 살아나간다"는 소년들의 강한 생존 의지가 '전원 구조'라는 기적을 만들어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