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언론 "김정은, 아베 만남에 긍정적...日, 경제지원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4 19:07
앵커

아베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에 강한 의욕을 보이는 가운데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도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비핵화나 납치문제 진전에 따른 단계적 경제지원책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에 의한 납치 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인 아베 총리가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총리 관저로 초청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일본과 북한이 직접 마주해 납치문제를 해결해 나갈 강한 의지를 갖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도 아베 총리와의 만남에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납치 문제가 해결되면 일본의 지원을 기대할 수 있다는 취지로 설명하자 그런 반응을 보였다는 겁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물밑 접촉에서도 최근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 8월에 아베 총리가 평양을 방문하는 안과, 9월에 국제회의에서 두 정상이 만나는 안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비핵화와 납치문제 진전에 따른 3단계 대북 지원책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가장 첫 단계는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핵사찰 비용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비핵화가 진행돼 IAEA가 검증 활동을 재개하면 비용을 지원할 용의가 있습니다.]

다음 단계는 쌀과 의약품 등의 인도적 지원을 하고 마지막으로 무상자금 지원과 국제협력 은행을 통한 융자 등 경제협력에 나서는 방안입니다.

지원 금액은 우리 돈으로 약 10조 원에 달할 것이란 얘기까지 나옵니다.

다만 과거 양국이 체결한 합의문에 명시된 대로 납치문제의 분명한 진전이나 국교정상화라는 조건이 붙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핵과 미사일, 납치 문제가 다 해결돼야 북일 국교정상화가 가능하다고 공언해 왔습니다.

일본 정부의 본격적인 대북 경제 협력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얘기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