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해안절벽서 기념사진 촬영하던 커플, 30m 아래로 추락해 숨져
해안절벽서 기념사진 촬영하던 커플, 30m 아래로 추락해 숨져
Posted : 2018-06-14 17:30

포르투갈의 해안절벽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던 커플이 절벽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지난 12일(현지 시각) 포르투갈 리스본 북동쪽 에리세이라에서는 영국인 관광객 루이즈 벤손(37, 여)과 그의 남자친구인 호주인 관광객 마이클 컨즈(33, 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오스트리아에 살던 이들은 5개월간의 장기 여행을 떠났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안절벽서 기념사진 촬영하던 커플, 30m 아래로 추락해 숨져

포르투갈 현지 지역 언론에 따르면 이들의 시신은 한 어부에 의해 발견됐으며, 발견 당시 어부는 "이들이 해변에 누워 잠을 자는 줄 알았지만 가까이에서 보고 사망한 것을 알아차렸다"고 밝혔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은 "이들이 사진을 찍다가 휴대폰을 떨어뜨렸고, 이를 줍기 위해 몸을 숙이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 Correio Da Manha]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