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핵 사찰비→인도적 지원→경제협력 검토"
Posted : 2018-06-14 13:30
일본 정부가 최근의 북미정상회담 이후 추진되는 북일 관계 개선과 관련해 3단계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염두에 두는 구체적인 3단계 지원 방안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사찰 초기비용을 제공하는 것으로 시작해 인도적 지원을 거친 뒤, 본격적인 경제협력에 나서는 방안으로 알려졌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습니다.

신문은 첫 번째 단계인 핵사찰 초기비용 제공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이미 2007년 IAEA의 북한 영변 핵 사찰 때 50만 달러를 냈으며 앞으로 북한에 대한 IAEA 검증이 재개하면 비용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또 두 번째 단계인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2014년 북한과 납치문제 재조사와 대북제재 완화 등을 논의한 뒤 체결한 합의문에 관련 내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3단계로 상정한 대북 경제협력은 북일 국교정상화 후 무상의 자금 협력과 국제협력은행을 통한 융자 등을 실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때 5억 달러의 경제협력을 한 사례를 바탕으로 물가 변동 등을 고려하면 대북 경제협력은 90억 달러가 넘는 규모가 될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