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정은 학창 시절 담임선생님 "유머 감각 뛰어난 옆집 소년같았다"
김정은 학창 시절 담임선생님 "유머 감각 뛰어난 옆집 소년같았다"
Posted : 2018-06-12 17:0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담임선생님이 "친절하고 예의 바른 아시아 소년이 떠오른다"고 김 위원장의 학창 시절을 회고했다.

11일(현지 시각) 미국 NBC는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담임선생님이었던 미헬 리젠과 인터뷰를 통해 김 위원장의 어린 시절 모습을 전했다. 리젠은 이 인터뷰에서 당시 14살이었던 김 위원장을 '농담을 좋아하는 학생'으로 묘사했다.

김정은 학창 시절 담임선생님 "유머 감각 뛰어난 옆집 소년같았다"


김정은 학창 시절 담임선생님 "유머 감각 뛰어난 옆집 소년같았다"

또한 경호원 없이 학교까지 걸어 다니던 김 위원장을 "흔히 볼 수 있는 옆집 청소년"으로 비유하며, 김 위원장과의 첫 영어 인터뷰 때 "함께 웃었다. 그는 유머 감각이 뛰어났다"고 덧붙였다.

리젠 씨는 이 방송에서 김 위원장이 해외에서 교육 받은 경험 덕분에 민주주의를 분명히 접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마음을 사로잡으려면 "유머를 활용하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 NBC NEW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