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악관 "리비아 아닌 트럼프 모델"...北 반발 진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22:06
앵커

북한의 북미회담 취소 경고에 트럼프 대통령은 다소 신중한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백악관은 북핵 해법은 리비아 모델이 아닌 '트럼프 모델'이라며 북한의 반발 진화에 나섰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의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 경고에 공식 반응을 자제했던 트럼프 대통령.

하루 만에 내놓은 첫 마디는 "지켜보자"는 거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우린 통보받은 게 없습니다. 지켜봐야 합니다. 아무것도 보지도 못했고 아무것도 듣지도 못했습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봅시다.]

한반도 비핵화 목표는 고수한다는 입장은 재확인했습니다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여전히 희망적 이라며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 백악관 대변인(폭스뉴스 인터뷰) :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습니다. 회담이 열린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돼 있고, 열리지 않는다면 최대 압박을 계속해 갈 것입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핵 해법에 대해 미국이 '리비아 모델'을 채택한 것이 아니며 '미리 짜인 틀'이 있는 것도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추구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밝혔습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 백악관 대변인 :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입니다. 대통령은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해갈 것이고, 우린 100% 자신이 있습니다. 알다시피 대통령은 최고 협상가입니다.]

이는 북한이 '선 비핵화-후 보상'의 리비아식 해법에 강력 반발한 데 대해 협상의 여지가 있음을 시사하면서 확전을 피하려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북한의 반발은 충분히 예상해온 일이라며 북한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