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망언 제조기' 日 아소 부총리 "北 전용기 추락한다면..."
'망언 제조기' 日 아소 부총리 "北 전용기 추락한다면..."
Posted : 2018-05-17 05:06
잦은 말실수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이번에는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날아갈 북한 비행기를 언급하면서 '추락'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어제(1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도쿄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 볼품 없는 북한 비행기가 무사히 싱가포르까지 날아가 주는 것을 기대하지만, 도중에 떨어진다면 말할 거리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할 전용기의 추락을 언급하며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불편한 속내를 드러낸 것입니다.

통신은 아소 부총리의 발언이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시점까지 왔다"는 북미 대화의 진전을 평가하는 대목에서 나온 것이긴 하지만 경솔하다는 비판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승희 [jo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