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무력 유혈 진압에 어수선...팔레스타인 우울한 라마단 준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03:25
앵커

이스라엘군의 과도한 무력 진압으로 어수선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시민들이 이슬람 금식월 라마단 맞이 준비에 나섰습니다.

불안한 안보 상황에 정상적인 생활조차 어려워, 올해 라마단은 어느 때보다 우울하게 치러질 전망입니다.

조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대사관 예루살렘 이전으로 촉발된 유혈 충돌로 수십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한 시장입니다.

시민들이 곧 시작될 라마단 동안 먹을 야식과 대추야자 등 간식 마련에 나섰습니다.

주변 상황이 어수선한 데다 올해는 라마단 축제도 거의 없어 상인과 시민 모두 착잡하기만 합니다.

[움 에마드 알 자말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민 : 올해 라마단 분위기는 예년 특히 작년과 사뭇 다릅니다. 경기가 좋아지려면 아마 몇 년은 족히 걸릴 것입니다.]

이스라엘 측이 장벽을 세워 통제를 강화하면서, 팔레스타인 주민들 불편은 날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습니다.

전기 공급도 하루 3시간으로 제한된 지 오래고, 지구 밖 이동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엔 하마스를 지원하겠다며 당국이 공직자들 급여를 삭감하면서 사회와 시장 전반이 활력을 잃었습니다.

[아부 아마드 알 마스리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장 상인 : 시민들이 전에는 라마단 시작 한 달 전부터 장을 봤는데, 올해는 사람들이 벌이가 줄어 장보는 것 자체가 힘듭니다.[

팔레스타인 내 실업률이 45%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나, 경기 침체 악순환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태음력을 사용하는 무슬림 사회는 나라마다 달 관찰 방식에 따라 개시일이 다소 차이가 있지만, 올해 라마단은 16일이나 17일 시작돼 한 달 동안 이어집니다.

YTN 조승희[j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