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입에 흰 거품 문 채...화학무기 사망자 참상 공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09 08:51
건물을 올라가자 젊은 여성이 계단참에 숨져있습니다.

방에는 여성들과 아이들 이십여 명이 숨진 채 뒤엉켜 있습니다.

현지 시간 7일과 8일 촬영된 영상에서 희생자들은 한결같이 입에 흰 거품을 문 채 숨져있었습니다.

시리아 민간 구조대 '화이트 헬멧'은 헬리콥터가 동구타 두마 지역에 가스 폭탄을 투하했다고 밝혔습니다.

알려진 사망자는 최소 40여 명에서 70여 명에 이르고 500여 명도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학무기 공격 의혹이 제기되자 시리아 아사드 정부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짐승'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그리고 아사드 정권을 지원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이란에 책임이 있으며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시리아가 반군 지역에 사린가스 공격을 하자 토마호크 미사일 59발을 동원해 시리아 공군기지를 공격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많은 여성과 어린이가 숨졌다고 애도하며 화학무기 사용을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아사드 정권을 비인간적이라며 비난했고 프랑스 등 9개국은 의혹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회의 긴급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시리아 정부는 동구타 지역에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주장은 "반군 진압을 방해하려는 노골적인 시도"라며 이를 부인했습니다.

취재기자 : 임수근
영상편집 : 최용호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