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스웨덴 외교장관 회담 종료...북미회담·억류자석방 협의 시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8 10:00
앵커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북한-스웨덴 간 외교장관회담이 사흘간의 일정을 끝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양측 간에 어떤 합의가 있었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회담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조승희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정상회담을 또다시 확인하면서 북미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상황인데, 북한과 스웨덴 외교장관 회담에선 어떤 내용이 논의됐습니까?

기자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스웨덴의 발스트룀 외교장관 간 회담은 지난주 목요일부터 사흘간 이어졌는데요, 스웨덴 측은 회담에서 논의된 내용들만 열거하고, 양측 간 어떤 합의가 있었는지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이라 북한과 미국 양측의 입장을 고려해 합의사항 특히 북한의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을 가능성과 함께 양측이 아무런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스웨덴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이번 회담은 주로 유엔 안보리의 우선 의제인 한반도 안보 상황에 초점을 맞췄다"고만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남북 양측이 지속해온 외교적인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혀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음을 시사했습니다.

앵커

스웨덴의 적극적인 중재 역할로 볼 때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도 논의됐을 가능성도 제기됐는데, 관련 소식은 없습니까?

기자

스웨덴 외교부가 "스웨덴의 영사책임에도 관심을 뒀다"고 전해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석방 문제도 의제로 다뤄졌음을 내비쳤습니다.

미국 정부가 그동안 꾸준히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3명에 대한 석방을 요구해 온 상황이어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측이 이들을 석방할 경우 북미간 신뢰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돼왔습니다.

스웨덴은 앞서 북한에 억류됐다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석방 때도 미국 정부를 대신해 북한 측과 협상을 벌인 적이 있습니다.

이번 회담은 당초 15일, 16일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하루 더 연장돼 진행됐으며, 리용호 북한 외무상 일행은 현지 시각 18일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YTN 조승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