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뉴욕타임즈 "중국, 미세먼지 전쟁에서 승리 거둬"
뉴욕타임즈 "중국, 미세먼지 전쟁에서 승리 거둬"
Posted : 2018-03-14 17:00
대기오염과의 전쟁을 선포했던 중국이 4년 만에 승리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12일, 뉴욕타임스는 리커창 총리가 지난 2014년 전국인민 대표 회의에서 "대기오염과의 전쟁을 선언한다"고 밝힌 이래 도심에서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를 평균 대비 32% 줄었다고 전했다.

중국은 공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베이징 인근을 포함, 대기 질이 가장 나쁜 지역에 새 화력발전소 건설을 금지하고, 기존 발전소는 배출량을 줄였다. 배출량을 줄이지 못 하는 발전소는 천연가스 발전소로 바꾸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석탄 광산을 폐쇄해 학교나 사업장 등에서 겨울철에 난방을 하지 못 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중국 정부의 대기 질 개선 프로젝트는 덕분에 예상 목표를 뛰어넘는 결과가 나왔고 오염이 극심했던 베이징은 35% 허베이성 스좌장은 39%가량 미세먼지가 감소했다.

뉴욕타임스는 아직은 여전히 대기오염이 WHO의 권고 기준을 넘지만 이와 같은 추세대로라면 중국의 기대수명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