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틸러슨 "북미회담 중립적인 장소서 열려야"
Posted : 2018-03-13 11:22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북미 정상회담이 좋은, 중립적인 장소에서 열려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아프리카 순방을 마친 틸러슨 장관은 나이지리아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양쪽 모두 확신하는 곳이어야 한다는 점에서 중국은 이상적인 회담 개최지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일본, 러시아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만남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무엇인가를 할 여지가 있는지, 건설적인 협상을 할 의지가 있는지를 탐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매우 이질적인 두 당사자 간의 성공적인 협상을 위한 조건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자신에게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