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원숭이 이어 사람까지...독일 자동차, 가스실험 파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30 09:44
독일 자동차업계가 원숭이뿐만 아니라 사람을 대상으로도 배출가스 실험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독일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독일 자동차 회사들이 만든 연구단체가 2012년부터 2015년 사이에 사람에게 질소산화물을 흡입하게 한 사실이 이 단체의 내부 문건에서 확인됐다는 겁니다.

당시 실험은 4주 동안, 건강하고 젊은 남녀 2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1주일에 한 번, 3시간씩 다양한 농도로 질소산화물을 마시게 한 뒤 건강을 점검하는 방식이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질소산화물은 디젤 차량 등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로 눈과 호흡기 점막을 자극하고, 기침이나 가슴 통증, 기관지 확장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 실험은 디젤 차량 배출가스가 인체에 해롭지 않다고 주장할 근거를 갖추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배출가스 조작장치를 단 차량이 실험에 동원된 데다, 자동차 업계를 대변하기 위해 인체실험을 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앞서, 밀폐된 공간에 원숭이 10마리를 가둬놓고 하루 4시간씩 자동차 배출가스를 맡게 한 실험을 3년여 전에 한 사실이 최근 확인돼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폭스바겐은 원숭이 실험 사실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지만, 사람까지 실험 대상으로 삼은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비난 여론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 임장혁
영상편집 : 임현철
CG : 이동근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