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한인 전쟁영웅 더 빛낸 동포의 약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3 12:43
앵커

불세출의 '전쟁 영웅'이면서, 동시에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데 생을 바친 한인 미국인 고 김영옥 대령을 아십니까?

미국의 대학에서 김영옥 대령의 행적과 정신을 배우려는 열망이 커지고 있는데, 한인들의 아낌없는 후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기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세계 각지의 젊은이들이 꿈을 키우는 UC 리버사이드.

오늘은 총장을 비롯한 학교 대표자들이 한인들과 감사를 나누고 있습니다.

이 학교가 운영 중인 김영옥 연구소를 위해 재미 한인 사업가가 37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홍명기 / 재미 한인 사업가 (기부자) : 우리는 이제 다 나이가 들어서 어차피 사라져 가지만, 그러나 차세대들은 우리가 길러야 하지 않습니까?]

재미 독립운동가의 아들로 태어나 2차대전에서 미 육군 장교로 전설적인 전과를 올리고,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군에 재입대해 연승의 신화를 이룬 전쟁영웅.

동시에 소수민족과 여성·고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여생을 바친 인권운동가 고 김영옥 대령.

그를 배우려는 학생들의 열의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장태한 / UC 리버사이드 교수 : 요즘은 역전이 돼 (수강생의) 70% 이상이 타 인종입니다. 한국과 미주 한인에 대한 관심이 굉장히 높아졌고….]

[킴 윌콕스 / UC 리버사이드 총장 : 그는 한국, 미국, 세계적으로 중요한 사람입니다. 우리 학생들이 그를 통해 영감을 얻는다면 저는 감사하죠.]

8년 전 미국 대학에 최초로 한인을 기리는 연구소가 설립될 때 한인사회는 백만 달러의 후진 양성 기금을 약속했는데, 그 언약을 조기에 완성한 것입니다.

[한우성 /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 해방 후 정부 수립이래 국제 무대에 세운 최초의 해외 동포연구소입니다. 그래서 이것이 출발점이 돼서 그들에 대한 연구를 더 깊이 있게 함으로써….]

소수 민족의 차별을 뚫고 영웅으로 우뚝 섰지만, 또 다른 약자를 위해 남은 생을 바친 김 대령의 고귀한 자취.

진정한 용기와 인간애를 보여준 한 한국인의 삶이, 동포들의 후원 속에서 미국 땅의 젊은이들에게 영감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