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국 뒤덮은 초대형 산불에 20만 명 대피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8 05:09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이 여러 도시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시속 130km 이상의 강풍을 타고 불길이 여기저기로 번지면서 2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불길 속에서 소중한 생명이 가까스로 구조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임장혁 기자입니다.

기자

온 천지가 시뻘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어디를 둘러봐도 타오르는 불길뿐입니다.

도로까지 위협하는 산불을 뚫고 차들이 아슬아슬하게 마을을 빠져나갑니다.

위급한 상황에서 운전자 한 명이 차를 세우고 내렸습니다.

야생 토끼 한 마리를 구하기 위해선데, 놀란 토끼가 불 속으로 뛰어들자 남성은 발을 동동 구르며 어쩔 줄 몰라 합니다.

애타는 심정을 알았는지, 다행히 토끼는 불길 속에서 되돌아와 극적으로 남성의 품에 안깁니다.

토끼는 구했지만, 로스앤젤레스 북서부 일대를 덮친 초대형 산불의 상황은 심각합니다.

지금까지 480㎢가 넘는 면적이 불에 탄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울의 80%에 육박하는 넓이입니다.

60가구 아파트 한 채가 통째로 무너지는 등 주택과 건물 300여 채도 불에 탔습니다.

주민 2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고 피해가 가장 큰 벤추라에서만 전체 주민 절반인 5만여 명이 도시를 탈출했습니다.

시속 130km의 강풍을 타고 불길이 빠른 속도로 번지면서,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피터 샌더스 / LA 소방국 공보국장 : 산불 여러 개와 싸우는 상황에서 바람이 또 불어오고 있습니다. 아주 심각한 문제입니다. 여러분도 느낄 수 있듯이 강풍이 계속해서 불고 있고, 아주 강한 돌풍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산불 발생지 중 하나인 실마 카운티 주변에는 한인들도 많이 사는데, 상당수는 친지가 있는 안전 지역으로 대피했다고 한인 단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YTN 임장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