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슐랭 수준으로…" 크리스마스 맞아 150명 노숙자 위해 잔치 여는 셰프
"미슐랭 수준으로…" 크리스마스 맞아 150명 노숙자 위해 잔치 여는 셰프
Posted : 2017-12-07 17:05

크리스마스를 맞아 150여 명의 노숙자를 초대해 무료로 요리를 선물하겠다고 밝힌 셰프가 모금 활동을 시작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영국에서 주방의 여러 섹션 중 하나를 책임지는 선임 셰프 디 파르티로 활약하는 나단 스노돈(Nathan Snoddon). 그는 미슐랭의 별을 받은 런던의 유명 셰프 올리 다버스와 함께 요리하는 실력 있는 셰프다.

수익 창출을 위한 이벤트가 아닌 사람들의 관점을 뒤집고 모두가 연대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었다는 그는 행사 계획 소식을 알리며 모금 활동을 시작했다.

"미슐랭 수준으로…" 크리스마스 맞아 150명 노숙자 위해 잔치 여는 셰프

이 특별한 소식은 SNS상에서 크게 화제가 됐고, 음식부터 금전적인 도움까지 다양한 종류의 기부 물품이 쏟아졌다. 나단은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본인의 생각에 공감하고 도움을 준 이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Nathan Snoddo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