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엔, 北 인권결의 13년 연속 채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5 05:58
앵커

유엔 총회에서 인권을 담당하는 제3 위원회가 올해도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13년 연속 채택인데 이번에는 이산가족 상봉과 북한 억류자에 대한 합당한 조치를 새롭게 요구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정권의 인권유리를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유엔 대북 인권 결의안이 올해도 채택됐습니다.

지난 2005년 이후 13년 연속 채택된 결의안은 다음 달 본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결의안은 먼저 북한 정권이 핵무기 개발에 자금을 전용해 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벳쇼 고로 / 일본 유엔 대사 :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복지 대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재원을 전용해 쏟아붓고 있습니다.]

또 남북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대한 우려와 함께 북한 당국에 억류된 외국인에 대한 보호조치를 촉구하는 내용도 추가됐습니다.

특히 북한의 인권 유린이 지도자가 실제 통제하는 기관에 의해 자행되고 있다고 명시해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의 책임을 명확히 했습니다.

또 안보리가 북한 인권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 하고 책임자 처벌에 나설 것을 요구하는 내용도 4년 연속 포함됐습니다.

북한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자성남 / 북한 유엔 대사 : 무차별적인 봉쇄와 제재로 환자와 장애인, 어머니와 어린이를 위한 의료장비, 의약품 공급이 중단됐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등은 올해도 결의안이 채택된 뒤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번 결의는 유럽과 일본 주도로 작성됐으며 우리 정부를 포함해 60여 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