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살 어린아이 침대에서 '맹독 살무사' 7마리 발견
5살 어린아이 침대에서 '맹독 살무사' 7마리 발견
Posted : 2017-10-13 17:45

5살 아이의 침대에서 맹독성 뱀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주, 호주 멜버른 아기 침대 안에서 거대한 뱀이 발견됐다. 뱀 전문 사냥꾼 레이몬드 호저가 공개한 비디오에는 어린아이 침대에서 살고 있던 뱀 가족이 포획되는 장면이 담겼다.

발견된 뱀은 무려 7마리로, 한 쌍의 다 자란 뱀과 다섯 마리의 새끼뱀이 아기 인형 사이에 둥지를 틀고 있었다.

5살 어린아이 침대에서 '맹독 살무사' 7마리 발견


신고를 받고 출동한 레이몬드는 맨손으로 침착하게 큰 뱀을 제거한 뒤, 새끼들도 차례로 포획했다.

그는 데일리메일 호주판과의 인터뷰에서 "뱀이 침대에 숨는 건 매우 드문 일"이라며 포획된 뱀은 미국살무사 종으로 세계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위험한 종이라고 밝혔다.

레이몬드는 "매년 300마리에서 400마리의 뱀을 잡는데, 이 가운데 99%가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위험한 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뱀을 맨손으로 잡는 비결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뱀의 신체 언어를 알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뱀이 사람을 물 의도가 있는지 파악하고, 그렇지 않을 때만 맨손으로 뱀을 잡는다는 것이다.

치명적인 뱀을 맨손으로 만지는 레이몬드의 활약에 네티즌들은 "정말 대단한 용기"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