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브닝] 강아지 선물 받은 푸틴 '애견인 면모' 드러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2 20:41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은 지난 7일에 65세 생일을 맞은 푸틴 대통령의 생일 선물로 중앙아시아 셰퍼드 알바이 한 마리를 준비했는데요.

개의 목덜미를 투박하게 낚아채 기자들에게 보여주는 구르반굴리 대통령.

그 모습을 본 푸틴 대통령은 소문난 애견인답게 얼른 이 강아지를 품에 안아줍니다.

강아지가 마음에 들었는지 입을 맞추기도 하며 '베르니'라는 이름도 붙여줬는데요.

베르니는 러시아어로 '충성스럽다'는 뜻입니다.

한편, 구르반굴리 대통령은 중단됐던 대 러시아 천연가스 수출을 재개하는 안건을 놓고 이날 러시아 정상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