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유엔 제재, 北 주민 아닌 김정은 정권 표적...中 이행 촉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4 05:54
앵커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전면 배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의 제재 이행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북한 주민이 아닌 김정은 정권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겨냥한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국무부는 유엔 안보리가 만장일치 채택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가 북한에 대한 가장 강력한 제재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도 이 결의에 찬성한 만큼 제재에 적극 동참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또 이 제재는 북한 주민이 아닌 김정은 정권을 겨냥했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헤더 노어트 / 美 국무부 대변인 : 국제사회는 김정은 정권의 돈줄을 죄기 위해 더 행동할 수 있습니다. 북한 주민의 돈이 아닌 우리 모두에게 위험한 (핵)무기 프로그램의 돈줄을 죄는 겁니다.]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전술핵 한반도 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방부 소관이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헤더 노어트 / 美 국무부 대변인 : (전술핵 관련은) 국방부만의 계획이 있을 겁니다. 우리는 한국, 일본과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평화적인 외교적 해법을 추구한다고 역설했습니다.

북한의 행동을 변화시키기 위해 미국의 독자제재는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대형 은행에 대한 직접 제재를 추진하는 등 북한과 중국을 동시에 압박하겠다는 겁니다.

오는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이 얼마나 협조하며 북한의 변화를 끌어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