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에어 베를린' 조종사 집단 병가...운항 대거 취소
'에어 베를린' 조종사 집단 병가...운항 대거 취소
Posted : 2017-09-14 02:30
파산 절차에 들어간 독일 항공사 에어 베를린 조종사들이 집단 병가를 내 항공기 운항이 대거 취소됐습니다.

현지 언론은 조종사 1,500여 명 가운데 200여 명이 현지 시각 12일 집단 병가를 내 이튿날 항공편 110여 개가 취소된 데 이어, 13일에도 150명 정도가 집단 병가를 이어가 30여 편이 취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사태는 에어 베를린 인수 의향서 제출 시한 마감인 15일을 앞두고 일어난 것으로, 회사가 분할 인수될 수 있고 고용 승계도 여의치 않은 데 대한 항의 차원입니다.

2년간 12억 유로의 적자를 낸 에어 베를린은 최대 주주인 아랍에미리트 국영 항공사 '에티하드'가 재정 지원을 중단하기로 해 파산 신청에 들어갔고, 독일 정부의 1억5천만 유로 긴급 대출 결정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최근 승인했습니다.

김종욱 [jw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