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中 압박 박차..."北 제재 이행 안하면 달러시스템서 배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3 21:05
앵커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가 중국의 반발로 후퇴한 가운데 미국 정부와 의회에서 대 중국 압박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대북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대중 경제 제재를 경고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이 유엔 대북제재를 이행하지 않으면 미국과 국제 달러화 시스템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겠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NBC 방송이 주최한 회의에서 날린 대중국 경고장입니다.

중국이 핵미사일 도발을 일삼는 북한의 조력자로 남는다면 미국과 세계 경제 시스템에서 차단해 타격을 가하겠다는 겁니다.

[스티븐 므누신 / 美 재무장관 (지난 3일) : 북한과 거래나 사업을 원하는 누구라도 미국과의 경제적 거래는 차단될 것입니다.]

의회에서도 대중국 압박이 본격 논의됐습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처음 열린 북핵 청문회.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중국 대형 은행에 대한 제재를 촉구했습니다.

[에드 로이스 / 美 하원 외교위원장 : '초상은행'등 중국의 대형 은행을 겨냥해야 합니다.그들이 북한과의 거래를 끊지 않으면 우리가 당장 제재해야 합니다.]

재무부는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밀수출을 포착한 위성사진까지 내밀며 압박했고,

[마셜 빌링슬리 / 美 재무부 테러금융 차관보 : 미국은 북중 사이 석탄 등 금수물품 교역을 추적할 능력이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움직이지 않는다면 우리가 행동할 것입니다.]

국무부도 북한의 자금줄 차단을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수전 손턴 / 美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 중국은 대북 제재에서 눈에 띌만한 진전을 보였지만 좀 더 해야만 합니다.]

미중 간 타협의 산물로 반쪽짜리 유엔 대북 제재 결의가 통과된 뒤 미국은 경제적 타격을 가할 수 지렛대로 대중 압박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