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이폰X' 판매 열흘 전부터 매장 앞에서 노숙하는 남성
'아이폰X' 판매 열흘 전부터 매장 앞에서 노숙하는 남성
Posted : 2017-09-12 18:00

자칭 '애플 덕후' 호주 남성이 '아이폰X' 1호 고객이 되기 위해 판매 열흘 전부터 시드니 애플 플래그십 스토어 앞에서 노숙을 시작했다. 아이폰X는 애플이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내놓는 모델이다.

12일(현지 시각) 호주 데일리메일 등은 이날 시드니 애플 플래그십 스토어 앞에 텐트를 편 마젠 쿠로케(Mazen Kourouche, 20)라는 남성을 소개했다.

그는 아이폰X의 첫 호주 구매자가 되기 위해 매장 입구에 의자와 캠핑 도구들을 펼쳐 놓고 앉아 있다.

'아이폰X' 판매 열흘 전부터 매장 앞에서 노숙하는 남성

지난해 호주에서 아이폰7의 3호 구매자였던 마젠은 새로운 기록을 세우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두 명의 친구도 동원했다. 마젠이 자리를 비워야 할 때면 두 친구가 번갈아 가며 밤낮으로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마젠은 "지난해에도 해봤기 때문에 올해는 적어도 화장실이 어디 있고 식당이 어디인지 정도는 미리 알아놨다"며 "아이폰X 첫 구매자가 되기 위해 만발의 준비를 마쳤다"고 현지 매체에 밝혔다.

'아이폰X' 판매 열흘 전부터 매장 앞에서 노숙하는 남성

뉴사우스웨일스 대학에서 소프트웨어 공학을 전공하는 그는 지난해 애플이 개최한 세계 개발자 회의에 참가해 장학금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유튜브 채널에서 각종 IT 기기를 리뷰하고 있다.

마젠은 아이폰X 판매 시작일로 알려진 오는 22일 애플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제품을 구매한 후 '언박싱(Unboxing)' 영상을 촬영해 자신의 팬들에게 빠르게 공개할 예정이다.

만약 아이폰X의 출시일이 늦춰진다면, 마젠은 같은 날 발매 예정인 아이폰8 모델을 구매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젠은 "아이폰X는 듀얼 카메라가 기존 가로 방향이 아닌 세로로 배치되고 최초로 베젤과 홈버튼이 없는 디스플레이, 증강현실 앱 등이 새롭게 추가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Dailymail Australia, YouTube 'Mazen Kourouche']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