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디즈니 티셔츠' 때문에 공항 라운지 입장 거부당한 일가족
'디즈니 티셔츠' 때문에 공항 라운지 입장 거부당한 일가족
Posted : 2017-08-18 13:55

휴일을 맞아 가족 여행을 떠난 일가족이 '디즈니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로 공항 라운지 입장을 거부당했다.

두 명의 조카와 어머니, 다섯 명의 가족들과 함께 여행 중이던 엠마 레익스(Emma Raikes)가 황당한 일을 당한 것은 영국 맨체스터공항의 한 라운지.

그들이 쫓겨난 곳은 국제공항 화물수송업체인 스위스포트가 운영하는 공항 라운지. 라운지 관계자는 엠마와 조카가 플로리다 디즈니랜드에서 산 '미니 마우스'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로 그들이 입장하지 못하도록 제지했다.

'디즈니 티셔츠' 때문에 공항 라운지 입장 거부당한 일가족

이들은 티셔츠를 가리기 위해 외투를 입은 후에야 라운지로 입장이 가능했다. "미니 마우스 티셔츠 때문에 입장이 거부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어요. 휴일의 시작을 이렇게 망쳐서 너무나 실망스럽네요" 엠마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분노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스위스포트 측 대변인은 "라운지 이용 시 복장 규정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이 경우 직원이 잘못 이해해 고객에게 실수한 것"이라며 "불편을 겪은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디즈니 티셔츠' 때문에 공항 라운지 입장 거부당한 일가족

또한 "직원 재교육을 통해 다시는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러나 한 가족의 휴일을 망친 직원들의 경솔한 태도를 놓고 고객들은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