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혼수상태 송환' 웜비어 사망...트럼프 "北 잔혹한 정권"
    '혼수상태 송환' 웜비어 사망...트럼프 "北 잔혹한 정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에 억류됐다 1년 5개월 만인 지난 13일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숨졌습니다.

    미국 내 대북 강경론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이는데 한미 정상회담에 미칠 영향도 우려됩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에 억류된 뒤 17개월 만에 혼수상태로 풀려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광범위한 뇌 조직 손상으로 치료를 받아왔지만 결국 엿새 만에 운명을 달리했습니다.

    가족들은 성명에서 웜비어가 북한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학대로 숨졌다며 분노를 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잔혹한 정권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오토 웜비어가 조금 전 숨졌습니다. 북한은 잔혹한 정권입니다. 우리는 그들을 다룰 수 있을 겁니다.]

    공식성명에서 법과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정권의 손에 무고한 시민이 희생되는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게 하려는 결심을 굳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의회에서도 북한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셀던 와이트하우스 / 美 민주당 상원의원 : 북한의 잔혹함 때문에 웜비어가 숨진 것이 분명합니다. 북한에 대한 제재가 필요합니다.]

    국무부는 이번 주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중국에 더욱 강력한 대북 제재를 요구할 방침입니다.

    수전 손턴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는 이번 대화의 최대 의제는 북한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웜비어의 사망으로 미국 내 대북 강경론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다음 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대북 접근법을 둘러싼 이견차가 두드러질 것이란 우려도 제기됩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