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문정인 특보 "협상은 주고받는 것"...'워싱턴 발언' 재확인
    문정인 특보 "협상은 주고받는 것"...'워싱턴 발언' 재확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최근 논란을 빚은 '워싱턴 발언'과 관련해 교수로서 개인 발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협상은 주고받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면 한미 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입장은 재확인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한반도 위기와 한미 동맹의 의미를 주제로 열리는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찾았습니다.

    문 특보는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 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은 개인적 생각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문정인 /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 (대통령의 생각과 같은 겁니까?) "개인적 발언이라고 말했고 오늘도 개인적 발언을 하니까 거론할 대상이 아닙니다.]

    하지만 토론이 시작되자 사회자가 논란이 된 발언의 의미를 물었고, 문 특보는 협상은 주고받는 것이라며 기존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문정인 /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 한국에서 한미군사훈련 축소에 대해 민감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요. 하지만 협상은 주고받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사드 배치와 관련해 중국의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미국 전문가의 질문엔 한국에도 법이 있고 법적 절차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 문 대통령 입장은 간단합니다. 먼저 사드 배치를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법과 절차를 지키는 시기입니다.]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햇볕정책도 안보가 먼저라며, 북한 정권의 자금줄이 될 수 있는 결정을 내리기는 힘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문 특보는 청와대가 경고를 보낸 게 맞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노 코멘트'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하지만 정부에서 월급을 받지 않는 만큼 조언은 계속하겠다고 밝혀 야당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