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日 신문 "문재인 정부, 위안부 합의과정 검증 방침"
    문재인 정부가 2015년 말 이뤄진 위안부 문제 한일 합의에 대해 도출 과정을 검증하기로 방침을 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는 서울발 기사에서 구체적인 검증 작업은 다음 달 예상되는 한일 정상회담 후에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한일 합의 폐기와 재협상을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정권 출범 후 명확한 방침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검증작업을 통해 여론을 모색하고 일본과의 타협점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10억 엔, 약 101억 원을 낸 경위와 소녀상 이전 문제와의 관련성 등에 대해 당시 관계자 증언과 기록 등이 검증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