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유라, 245일 도피 생활 마감...철통 보안 속 한국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31 11:55
앵커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지금 우리나라로 오고 있습니다.

구치소를 나와서 우리 국적기를 타 체포되기까지 그야말로 첩보 작전을 방불케 했다고 하는데요,

국제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웅래 기자!

우선 정 씨의 한국행 과정을 좀 정리해주시죠.

기자

정 씨가 지난 1월 1일 덴마크 올보르라는 곳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돼 구금된 지 151일 만에 한국행 비행기를 탔습니다.

구치소를 나온 정 씨가 현지 시간으로 어제 낮 12시 반쯤 코펜하겐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에서 네덜란드 국적기를 타고 암스테르담으로 이동했는데요.

원래 오후 4시 25분에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1시간 반 정도 운항 일정이 지연돼 5시 55분쯤 암스테르담으로 향했습니다.

정 씨는 암스테르담에서 밤 9시 10분쯤 우리나라 국적기로 갈아타고 송환길에 올랐습니다.

지금 오고 있는 중인데요, 3시간쯤 뒤면 인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관련 기사들을 보면 '첩보 작전이다, 철통 보안이다'라는 표현들이 많습니다. 도대체 어땠길래 이런 기사들이 나온 거죠?

기자

화면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정 씨의 송환은 말 그대로 철통 보안 속에 이뤄졌습니다.

구치소를 나와 우리나라 국적기에 오를 때까지 정 씨는 현지 수사당국의 철저한 감시를 받았습니다.

경찰 제복을 입은 2명과 사복을 입은 2명 등 남녀 4명의 경찰이 정 씨를 밀착 경호하며 감시했고, 비행기에 타고 내릴 때는 일반 승객이 이용하는 문이 아닌 뒷문을 이용했습니다.

원래 비행기에서 내릴 때 출구 브릿지 통해 공항으로 들어가는데, 정 씨는 뒷문으로 내려 활주로에 대기하던 검은색 승합차를 타고 곧바로 공항 보안 구역으로 이동했습니다.

비행기를 탈 때는 일반 승객과 마주치지 않도록 가장 먼저 탑승했고, 비행기 안에서도 뒷자리에 앉은 채 수사 당국의 통제를 받았습니다.

앵커

네덜란드 국적기에서는 아예 취재진 접근이 불가능했던 겁니까?

기자

기자들의 취재는 물론이고, 일반 승객들의 사진촬영도 아주 철저하게 막았습니다.

정 씨의 모습을 찍으려고 하면 승무원들이 거세게 달려들어 촬영을 저지했는데요.

승무원들은 사진을 찍다가 걸리면 사진기를 뺐고, 비행기에서 강제로 내리게 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정 씨가 뒷자리에 앉았다고 말씀드렸는데요.

승무원들은 일반 승객들과 정 씨가 마주치지 않도록 비행기 뒤쪽에 있는 화장실도 이용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앵커

정 씨의 옷과 표정도 언론의 관심을 모았죠?

기자

정 씨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있습니다.

어머니는 물론, 전 대통령까지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자신도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검찰 조사를 받게 됩니다.

그런데 정 씨는 이런 상황에 처한 사람이라고는 보기 힘든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화면을 보면 아시겠지만, 정 씨는 밝게 웃으며 윙크하는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었고요.

표정도 그리 어둡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덴마크 법원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보다 살도 좀 찐 것처럼 보였습니다.

예상했던 모습이 아니었기 때문에 언론의 주목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도피 기간이 무려 245일이었습니다.

이제 도피 생활은 끝났고, 우리나라에서 검찰 조사를 받게 될 텐데, 정 씨의 어린 아들은 어떻게 되는 겁니까? 같이 우리나라로 오는 겁니까?

기자

정 씨는 23개월 된 어린 아들을 두고 있는데요.

이 아이는 정 씨와 같이 한국에 오지 않고, 당분간 덴마크에 머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에서 보모의 보살핌을 받다가 나중에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이의 귀국 시점은 정 씨의 신변이 정리가 된 이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순실 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구속이든 불구속이든 정 씨의 신변이 정해지면 그때 아이가 귀국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정 씨는 이미 검찰에 체포가 된 거죠?

기자

암스테르담 공항의 우리나라 국적기에서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국적기에서는 우리의 사법주권이 인정되기 때문에 검찰이 정 씨의 국적기 탑승 직후 체포영장을 집행한 겁니다.

정확히 말씀드리면 현지 시간으로 어젯밤 9시 8분쯤, 우리나라 시간으로 오늘 새벽 4시 8분쯤 정 씨가 국적기에 탑승했고, 이때 영장이 집행됐습니다.

앵커

체포 기간이 48시간, 이틀인데, 비행 시간까지 포함되는 겁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영장을 집행한 오늘 새벽 4시 8분부터 48시간 카운트다운이 시작됐습니다.

비행 시간이 11시간 정도에 달하는데, 이 시간이 고스란히 체포 기간에 포함되는 겁니다.

형사소송법을 보면 수사 기관은 체포한 뒤로부터 48시간 안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이틀 동안만 신병을 확보해 조사할 수 있다는 뜻인데요.

11시간을 비행기 안에서 보내고, 인천공항에서 검찰까지 호송하는 데 또 시간을 보내야 해서 검찰에 주어진 시간은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정 씨가 심야 조사에 동의하지 않거나 시차 적응을 위한 휴식을 요구할 경우 조사 시간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정유라 씨 송환 소식 알아봤습니다. 김 기자 수고했습니다.

김웅래 [woongra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