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무섭게 치밀한 코미의 반격...연습, 기록, 그리고 공개
    무섭게 치밀한 코미의 반격...연습, 기록, 그리고 공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제임스 코미 美 FBI 국장을 해고한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이지만, 코미의 반격은 더 치밀하고 매섭습니다.

    측근을 통해 대화 내용 메모를 공개한 데 이어, 대통령의 압력으로부터 수사의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친 이야기들을 친구들을 통해 언론에 자세히 알리고 있습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선 직전 힐러리 후보의 이메일 재수사 발표로 '트럼프의 1등 공신' 소리를 들은 제임스 코미 전 국장.

    트럼프 편이라는 세간의 인식을 지우기 위해 몸부림친 행적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코미 친구들의 말을 인용해 코미가 트럼프를 만나기 전 치밀한 예행연습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데블린 배럿 / 워싱턴포스트 기자 : 마치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듯이, 측근들과 앉아서 어려운 예상 대화에 답을 철저히 준비했다는 거죠.]

    수사 개입 압력을 막으면서도 대통령의 기분을 나쁘게 하지 않기 위해 고도의 준비를 한 것입니다.

    그리고 식사 자리가 끝나자마자 자동차로 달려가 대통령이 한 말을 모두 적었다고 전했습니다.

    다른 행사장에서는 대통령과 만나는 걸 피하려고 커튼 뒤에 몸을 숨긴 사실도 전해졌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모두 코미가 해고가 되기 전 측근이나 친구들에게 알려 놓은 것입니다.

    의도적이든 아니든 반격의 무기를 미리 준비해 둔 셈인데, 트럼프와의 악수에도 숨겨진 얘기가 있습니다.

    트럼프는 코미에게 친근감을 표시했지만, 코미는 압력으로 느껴져 치를 떨었다는 것을 친구가 방송에서 증언합니다.

    [벤자민 위티스 / 코미 前 국장 친구 : 화면을 보면 코미는 (거리를 유지하려고) 긴 팔을 먼저 뻗습니다. 그런데 트럼프가 손을 잡아 당겨 포옹합니다. 포옹은 완전히 일방적이죠. 코미는 이 상황을 완전히 역겨워했어요. (역겨워했다고요?) 그럼요. 공개적인 장소에서 (중립성을 잃게 보이게 해) 위험에 빠뜨리는 행동으로 받아들인 거죠.]

    미국 최고의 권력은 FBI 국장을 한순간에 실업자로 만들었지만, 그의 반격이 어디까지 계속될지는 아직 알 수 없어 보입니다.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