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희상, 아베와 면담...'위안부 합의' 의견차 확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8 22:22
앵커

일본특사단이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양국 정상이 빨리, 자주 만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아베 총리도 흔쾌히 화답했습니다.

'뜨거운 감자' 위안부 합의 문제는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데 그쳤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한일관계 회복의 특명을 받고 일본을 방문한 대통령 특사단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문재인 대통령이 특사를 이렇게 빨리 보내주신 것은 그만큼 일본 관계를 중시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희상 / 일본 특사 :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이 있기를 바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오늘 가지고 왔습니다.]

문희상 특사는 새 정부 대외 정책 특히 대일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A4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총리 시절 시작된 양국 정상 셔틀 외교를 하루빨리 복원하자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겼습니다.

아베 총리도 흔쾌히 화답했습니다.

[문희상 / 일본 특사 : 빠르고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이 만나자, 가능하면 셔틀 외교를 복원하자라는 취지에 동감을 표시해 주셨고...]

뜨거운 감자인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도 언급됐습니다.

한국 국민 대다수가 수용하지 못 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한 것입니다.

문 특사는 이런 한국의 현실을 직시해야 하며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선 과거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나 무라야마 담화의 정신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한일 관계에는 여러 가지 문제가 있지만 이런 문제를 잘 관리해 전체적인 한일 공조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해 나가자"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북한 문제와 대해선 확실한 한일 협력 기조를 확인했습니다.

문 특사는 새 정부가 북 핵은 물론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한일은 물론 한미일 나아가 중국, 러시아까지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고 아베 총리도 적극적으로 동감의 뜻을 표시했습니다.

문희상 특사는 기자들에게 한일관계 개선에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신뢰라고 말했습니다.

그런 면에서 새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분명 달라질 것이고 일본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