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70억 들고 日 공항서 체포된 한국인 "일본인이 맡긴 돈"
    70억 들고 日 공항서 체포된 한국인 "일본인이 맡긴 돈"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낮 일본 도심에서 일어난 현금 40억 탈취 사건과 관련해 일본 경찰이 한국 남성 4명을 체포했습니다.

    그런데 체포 당시 70억 넘는 돈을 가지고 있던 이들은 사건과의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점심시간이라 다니는 사람이 많은 낮 12시 반.

    일본 규슈 후쿠오카 시내 한복판 주차장에서 현금 강도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29살 남성이 은행에서 막 찾은 3억 8천만 엔 우리 돈으로 40억 원 가까운 돈이 든 여행 가방을 차에 실으려는 순간 갑자기 남자 2명이 달려들었습니다.

    그러더니 최루 스프레이 같은 액체를 뿌린 뒤 정신없는 틈을 타 가방을 빼앗아 근처에 세워둔 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목격자 : 차 뒤에서 '강도야'라고 외치며 뒤쫓아갔습니다.]

    골목길을 쏜살같이 달려 대로로 들어선 이 차의 모습은 cctv에 그대로 잡혔습니다.

    신호를 무시하고 달아나던 이 차는 접촉사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대로 달립니다.

    [목격자 : 브레이크도 안 잡고 핸들을 꺾어 큰 소음이 들렸습니다. 굉장한 난폭운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40억 원 가까운 거액을 빼앗긴 남성은 금괴를 사기 위해 돈을 찾았다고 경찰에 밝혔습니다.

    그런데 사건 발생 6시간쯤 뒤 후쿠오카 공항에서 박 모 씨 등 한국인 남성 4명이 체포됐습니다.

    7억 4천만 엔, 무려 70억 원이 넘는 돈을 몰래 가지고 나가려다 적발돼 관세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현금 탈취 사건과의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가지고 있던 돈은 아는 일본인이 맡긴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 씨 등은 강도 사건 목격자들이 말한 범인의 인상착의와도 다르고 탈취당한 액수의 2배 가까운 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박씨 등을 현금 탈취사건 용의자로 특정하지 않고 이들이 가지고 있던 돈의 입수 경위와 행적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