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번지점프 하려다 앞니가 빠져버린 여인
번지점프 하려다 앞니가 빠져버린 여인
Posted : 2017-04-21 16:30

번지점프를 하려다가 앞니가 모두 빠져버린 여인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로라(Laura)라는 이름이 이 여인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번지점프를 시도했다.

"3, 2, 1! 로라 뛰어요" 안전요원이 소리치는 순간, 그녀는 번지점프대에서 뛰어내렸지만 줄이 제대로 풀리지 않아 그대로 거꾸러졌다.




철제 고정대에 얼굴을 부딪친 그녀는 의식을 잃었고, 앞니 몇 개가 빠지며 타박상까지 입었다. 그러나 다행히 헬멧을 착용하고 있어 더 큰 부상은 피할 수 있었다.

이 끔찍한 사고 장면은 그녀의 번지점프 순간을 생생히 담기 위해 녹화 중이었던 친구에 의해 공개됐다.

번지점프 하려다 앞니가 빠져버린 여인

앞니가 모두 빠져버린 그녀의 모습을 접한 사람들은 "번지점프 하고 싶었는데 갑자기 마음이 싹 사라진다" "많이 다친 것 같은데 그녀가 빨리 회복되길 기원한다" "줄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은 직원이 잘못한 것 같다"며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FLYHEIGHT]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