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메르켈·아베, 자유무역 지지 재확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유무역의 가치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박람회장을 둘러본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유럽연합 사이의 자유무역협정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17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아직 이견들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자유무역과 공정무역을 지지한다고 말한 점을 짚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5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관련 논의를 이어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도 "일본과 유럽연합은 자유무역을 함께 지지해야 한다"며, "미국도 이에 함께할 수 있게끔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