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유라, 송환 거부하고 '이의 제기'...변호사 사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0 23:25
앵커

덴마크 검찰이 최근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했죠.

예상대로 정 씨가 이를 따르지 않고 현지 법원에 '이의 제기'를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런데 정 씨의 변호인이 갑자기 사망하는 일이 겹쳤습니다.

황보선 유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덴마크 검찰이 국내법상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이 옳다고 결정한 지난 17일.

정 씨 측은 이에 반발해 곧바로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송환이 부당하다며 예상대로 소송전에 착수한 겁니다.

당시 정 씨의 변호인은 이의 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고등법원 항소 등 모든 대항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페터 마틴 블링켄베르 / 정유라 측 변호사 : 이곳 올보르 지방법원이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우리는 고등법원에 항소하겠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변호사가 법원에 소장을 낸 날 오후에 자택에서 사망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돌연사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 씨는 현지 시각으로 22일 수요일 오전 9시에 올보르 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금 재연장 심리부터 새 변호사와 함께 나서야 합니다.

법원이 구금 기간을 다시 연장해주면 정 씨와 덴마크 검찰 사이의 소송이 신속하게 진행되겠지만, 정 씨를 풀어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정 씨는 6개월 후쯤으로 예상되는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패소하더라도 '정치적 망명'이라는 카드까지 써가며 버틸 뜻을 비쳤습니다.

정 씨의 실제 한국 송환이 이뤄지기까지는 긴 시간이 지나야 하는 상황입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