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정유라, 송환 거부하고 '이의 제기'...변호사 사망
    정유라, 송환 거부하고 '이의 제기'...변호사 사망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덴마크 검찰이 최근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했죠.

    예상대로 정 씨가 이를 따르지 않고 현지 법원에 '이의 제기'를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런데 정 씨의 변호인이 갑자기 사망하는 일이 겹쳤습니다.

    황보선 유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덴마크 검찰이 국내법상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이 옳다고 결정한 지난 17일.

    정 씨 측은 이에 반발해 곧바로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송환이 부당하다며 예상대로 소송전에 착수한 겁니다.

    당시 정 씨의 변호인은 이의 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고등법원 항소 등 모든 대항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페터 마틴 블링켄베르 / 정유라 측 변호사 : 이곳 올보르 지방법원이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우리는 고등법원에 항소하겠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변호사가 법원에 소장을 낸 날 오후에 자택에서 사망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돌연사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 씨는 현지 시각으로 22일 수요일 오전 9시에 올보르 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금 재연장 심리부터 새 변호사와 함께 나서야 합니다.

    법원이 구금 기간을 다시 연장해주면 정 씨와 덴마크 검찰 사이의 소송이 신속하게 진행되겠지만, 정 씨를 풀어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정 씨는 6개월 후쯤으로 예상되는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패소하더라도 '정치적 망명'이라는 카드까지 써가며 버틸 뜻을 비쳤습니다.

    정 씨의 실제 한국 송환이 이뤄지기까지는 긴 시간이 지나야 하는 상황입니다.

    YTN 황보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