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 말기암 아내의 구혼장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 말기암 아내의 구혼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름은 제이슨 브라이언 로즌솔.

    키 178cm에 몸무게 73kg이고 반백의 머리카락, 옅은 갈색의 눈동자를 가졌습니다.

    우리 20대 아들이 종종 아빠 옷을 빌려 입을 정도로 옷을 잘입는 멋쟁이고요.

    퇴근길에 직접 장을 봐서 저녁을 만들어주는 로맨티스트입니다.

    한 여성이 밝힌 남편의 프로필입니다.

    평범한 남편 자랑 같죠?

    그런데 평범한 자랑이 아닙니다.

    남편을 위한 한 아내의 공개 구혼장입니다.

    말기 난소암으로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아내가 남편의 배우자를 찾는 글을 뉴욕타임스에 기고했습니다.

    "제 남편은 여자들이 사랑에 빠지기 쉬운 남자이고, 저도 어느 날 그랬습니다. 제 남편과 결혼해주실래요?"

    51살 미국 동화작가 에이미 크라우즈 로즌솔의 이야기입니다.

    2005년부터 30권의 책을 쓰며 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했던 에이미.

    2015년 9월 맹장염인 줄 알았던 복통은 느닷없는 난소암 선고로 찾아왔습니다.

    "아주 특별한 남자와 결혼해 26년을 함께 살았고, 적어도 26년은 함께 더 살기를 바랐는데 이제 살 날이 얼마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랑하던 남편의 곁을 떠날 준비를 해야 했던 겁니다.

    "저는 5주째 음식 섭취를 못 하고 있어요. 마약 성분의 모르핀의 영향으로 종종 의식이 불투명해지기도 하고요. 그래도...제가 떠난 뒤 남편 제이슨이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기를 원해 사력을 다해 글을 씁니다."

    5주째 음식을 먹지 못하고, 의식이 흐릿해질 정도로 많은 양의 진통제로 통증을 견뎌내는 몸 상태에도 에이미는 사력을 다해 글을 남겼습니다.

    남편 제이슨이 여생을 혼자 보내지 않았으면 하는 마지막 소원을 이 글에 꾹꾹 눌러 담은 것이죠.

    에이미는 이 글을 밸런타인데이에 썼습니다.

    자신이 바라는 밸런타인데이 선물은 남편과 어울릴 만한 사람이 이 글을 읽고 남편과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칼럼 맨 아랫 부분은 공백으로 뒀습니다.

    새로운 두 사람을 위한 것이라고 에이미는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