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트럼프, 취업비자도 '빗장' 전망...교민 사회 술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01 12:03
앵커

초강경 반이민 정책을 강경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제 취업비자와 원정 출산까지도 손을 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우리 교민과 유학생 사회에도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워싱턴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분위기 들어봅니다. 김희준 특파원!

트럼프 대통령, 이슬람 국가 7개국 국민의 입국을 제한한 데 이어 '취업비자' 등 이민자 전반에 대해 빗장을 걸어 잠글 전망이라구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인 일자리 보호를 위해 외국인 비자 심사를 강화하는 행정명령을 검토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한 내용입니다.

외국 출신 미국 입국자와 취업자에 대한 심사를 엄격히 하겠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자녀의 미국 시민권 취득을 위해 미국에 와서 출산하는 이른바 '원정출산'에 대해서도 손을 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모두 미국 시민에게 일자리에 우선권을 주면서 이민자의 취업을 제한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앵커

우리 현지 교민과 유학생 사회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은 이란과 이라크, 시리아 등 7개 무슬림 국가 국민의 입국을 일시적으로 제한하는 조치죠.

따라서 당장 한인 사회가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지만 反 이민 분위기가 확산할 경우 불통이 어떻게 튈지 몰라 긴장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영주권만으로는 불안하다며 시민권 취득을 문의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비자 인터뷰 면제 프로그램 중단으로 유학생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앵커

비자 인터뷰 면제 프로그램이 중단된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서명한 반이민 행정명령에는 비 이민 비자를 갱신할 때 모든 신청자가 인터뷰를 거치도록 했습니다.

그동안은 미국 단기 비자를 갱신할 때는 영사관 대면 인터뷰를 면제해주고 서면으로 가능했던 프로그램을 중단시킨 겁니다.

따라서 신청자의 복장이나 태도 등이 미국에서 불법 취업 여부를 판단하는 척도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 나옵니다.

앵커

그럼 이 같은 인터뷰 면제 프로그램 중단되면 비자 거부율이 높아진다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비자 연장 거절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것으 유학, 비자 전문 업계 관계자들의 말입니다.

비자 연장 신청 때마타 대변 인터뷰를 하게 되면 서류만으로 비자가 갱신되던 때보다 관광 비자나 학생 비자가 20~50% 거부율이 높아 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특히 유학생의 경우 비자 연장이 거부되면 학업을 중도 포기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반 트럼프 시위 등 트럼프 정부의 이 같은 과도한 이민자 빗장 걸어 잠그기에 전 세계 반발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미국에 유리할 게 있을까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 미국의 안보와 일자리를 위한 불가피한 정책이라고 홍보하고 있지만 오히려 미국에 독이 될 것이란 우려가 더 큽니다.

세계 각국에서 트럼프 정부의 반 이민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고요,

이란은 미국의 조치에 항의해 미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거부하며 보복에 나섰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반 무슬림 기조는 오히려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세력들을 결집시키며 미국에 대한 적을 만들고 테러 공격 대상으로 삼게 만들 것이란 지적이 옵니다.

앵커

그런데도 미국 국민 가운데 반이민 행정 조치 찬성 여론이 좀 더 높게 나왔다구요.

기자

최근 여론조사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높게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의 조사 결과 49% 대 41%로 지지 응답이 높았습니다.

보수 성향이긴 하지만 여론 조사기관 라스무센이 조사에서도 절반이 넘는 57%가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 조치에 찬성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강경 반이민 정책이 미국 내외 반발 시위와 동맹국의 반대를 불러왔지만 이민자의 유입으로 일자리를 빼앗기고 박탈감에 시달려온 미국 중산층은 여전히 트럼프 정책을 지지하고 있다고도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