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취재N팩트] '사드 갈등' 중국 전방위 보복?
    [취재N팩트] '사드 갈등' 중국 전방위 보복?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중국 비자 발급에 안경 쓴 사진은 퇴짜! 한국 화장품은 무더기 수입 불허!

    혹시 사드 보복 아닌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현지에서는 어떻게 보고 있는지 베이징 특파원 연결해보겠습니다. 박희천 특파원!

    안경 쓴 비자 사진이 줄줄이 퇴짜, 중국 비자 발급이 부쩍 까다로워졌다, 현장에선 이렇게 느낀다는 건데요.

    우리나라만 그런 겁니까?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입니까?

    기자

    올해 들어 주한 중국대사관에 비자 신청을 할 때 안경 쓴 사진을 제출하면 비자 발급이 안 된다는 건데요.

    여행업계는 대략 5백 건 정도 이런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중국대사관 측은 올해부터 비자 사진을 찍을 때 뿔테 안경이나 색안경을 착용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이 신설됐다고 설명합니다.

    한국뿐 아니라 모든 국가에서 시행되는 것이라는 게 중국대사관의 입장입니다.

    앵커

    그런데 얼마 전에는 또 한국 화장품 수입도 줄줄이 불허되지 않았나요?

    기자

    우리나라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역할을 하는 중국 질검총국이라는 곳이 있는데요.

    지난해 11월 수입이 불허된 화장품 28개를 발표했는데 이 가운데 19개가 우리나라 제품이었습니다.

    서류 미비, 성분 함량 초과 등 수입 불허 이유도 다양했습니다.

    사드 배치 결정으로 인한 보복 조치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는데요.

    업계의 반응은 좀 다릅니다.

    19건 중에 13건이 이아소라는 회사 한 곳에 집중됐는데 부적합 사유가 품목마다 보낸 샘플이 문제가 돼 샘플만 반품된 거지, 전체 물량이 반품된 게 아니라는 겁니다.

    이런 점으로 봐서 불합격 건수가 늘어난 것을 한국 화장품 전체에 대한 제재로 보는 건 좀 무리가 있다. 이런 해석도 있습니다.

    앵커

    어떻든 일련의 이런 상황에 대해서 사드 배치 보복 조치가 본격화되는 거 아니냐 우려가 나온다 중국 정부 공식 입장은 뭡니까?

    기자

    지난해 7월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한국 연예인 출연 금지, 한국행 단체 여행객 축소,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세무조사 등이 있었는데요.

    이럴 때마다 외교부 정례브리핑 때 기자들이 사드 관련 보복 조치 아니냐고 질문을 했는데, 한 번도 이를 인정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국 연예인 출연 제한과 같은 부분에 대해선 간접적으로 규제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인한 적이 있습니다.

    지난주 민주당 의원들이 방중했을 때 외교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했는데 중국 측에서 사드 때문에 국민감정이 안 좋은데 한국드라마나 영화를 보여주면 오히려 더 안 좋을 수 있어 자제시키고 있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앵커

    공식적으로는 사드 보복 아니라고 하는데 현장에서는 이런 분위기가 감지되고...

    참 힘든 상황인데, 민간 채널로만 해결할 수도 없고,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자

    참,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중국은 무슨 일이 있어도 사드 배치는 안 된다는 강경한 입장이거든요.

    어제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도 사드 관련 언급이 있었습니다.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 행정부의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가 당초 합의한 대로 사드 배치를 강행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입장 표명이었는데요.

    루캉 대변인은 사드가 배치되면 한중 관계 훼손이 불가피하다고 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워딩도 평소보다는 강경했는데요.

    중국은 한국이 고집스럽게 사드 배치를 강행하는 것을 정말로 원치 않는다.

    이 문제로 한중관계가 훼손되는 것은 매우 불행한 일이 될 것이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외교 전문가들은 사드와 관련해 우리가 직접 나서기보다는 미국을 앞세워 중국과 대화하도록 하는 게 한중 갈등을 줄일 수 있는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