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불법 포획된 8톤 거대 고래, '개 먹이'로 버려졌나?
불법 포획된 8톤 거대 고래, '개 먹이'로 버려졌나?
Posted : 2017-01-11 18:30
중국에 괴소문이 돌고 있다. 장시성 회사로 배달온 8톤 고래가 개 먹이로 쓰였다는 믿기 힘든 소문이다. 중국 당국은 고래의 행방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 장시성 수산청에 따르면, 고래는 중국 저장성의 한 회사 사장이 중국 '리선 솔라' 기업 사장에게 보낸 선물로 알려졌다.

장시성 내륙으로 고래를 옮기는 데만 4,000위안, 우리 돈 70만 원의 운반비가 든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고래 고기를 잘라 근로자들에게 연말 선물로 나눠줬다고 주장했지만, 당국은 개 먹이로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발표했다. 값비싼 고래 고기가 어떤 연유로 개 먹이로 둔갑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중국에서 고래는 국가 보호종이지만, 당국이 적극적으로 고래 사냥을 제지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YTN PLUS(press@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