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진주만 찾은 아베 日 총리, 사죄 없는 화해 이벤트
    진주만 찾은 아베 日 총리, 사죄 없는 화해 이벤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 하와이 진주만에 도착했습니다.

    일본 총리가 2차대전의 전장이었던 진주만을 찾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히로시마'와 '진주만' 지금은 이렇게 평화로워 보이죠.

    사실 이 두 지명은 전후 70여 년 동안 미국과 일본이 서로 입에 올리기 주저했던 말입니다.

    태평양 전쟁의 시작과 끝에 있었던 이 두 장소, 미국과 일본으로서는 각각 전쟁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곳입니다.

    1941년 12월, 2차 세계 대전 중 자원이 필요했던 일본은 자원이 풍부한 인도차이나 반도를 공격해 차지하려 하지만 미국이 반대합니다.

    이에 불만을 품은 일본은 선전포고도 없이 미국 태평양 함대의 전진 기지가 있었던 하와이 진주만을 공격했습니다.

    2차 세계 대전에는 되도록 관여하지 않으려던 미국, 일본의 진주만 공습으로 뼈아픈 피해를 입었습니다.

    전함과 항공기 수백 대가 격침되고 2400여 명의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미국은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합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 당시 미 대통령 : 미국은 계획적이고 기습적으로 일본군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따라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방어에 나설 것을 선언합니다.]

    그렇다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진주만 방문에는 어떤 이유가 있는 걸까요?

    지난 5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원자폭탄 피폭지인 일본 히로시마 방문에 대한 화답입니다.

    지난 5월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히로시마를 방문했습니다.

    비핵화 노력 등을 강조했지만 원폭 피해자에 대해 사과는 하지 않았습니다.

    아베의 진주만 방문은 이에 대한 답례 성격인 것입니다.

    두 정상은 우리 시간으로 내일 오전, 진주만 기습공격으로 침몰한 애리조나 함선 위에 만들어진 애리조나 기념관을 방문해 함께 헌화합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전쟁에 대한 사죄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두 번 다시 전쟁의 참화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는 이른바 '부전(不戰)'의 메시지만 밝힐 예정입니다.

    아베 총리로서는 미국과 일본이 전쟁의 아픔을 서로 덮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합니다.

    굳건한 동맹관계를 트럼프 정부 출범 후에도 유지하고자 하는 계산도 담겨있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전범 국가가 사죄도 없이 현장을 방문하는 것에 국제사회는 대체로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