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SNS 스타된 여우의 가슴 아픈 사연
    SNS 스타된 여우의 가슴 아픈 사연

    동영상시청 도움말

    여우 한 마리가 강아지와 즐겁게 장난을 치고 있네요.

    이런 모습으로 SNS의 스타가 되었는데요.

    여기엔 가슴 아픈 사연도 있었습니다.

    영상 속 여우의 모습, 사람의 손길에 익숙한 듯하죠?

    야생이 아닌 일반 가정에서 사람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살아가는 이 여우의 이름은 아일라 입니다.

    사실 아일라가 처음 발견된 곳은 자연이 아닌 모피공장이었습니다.

    아직 태어난 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았는데 차가운 공장 속에 갇혀 있었던 겁니다.

    우연찮은 기회로 노르웨이의 한 여성 모험가가 아일라를 구조해 정성스럽게 돌봤고 이제 둘은 한 가족이 되어 함께 살아가고 있는데요.

    어릴 때부터 사람들 환경에 익숙한 탓에 강아지와도 친구처럼 지낸다고 합니다.

    여우는 개와 먼 친척뻘 동물이라 그럴까요?

    공 하나에 즐거워하는 모습이 강아지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이죠.

    모피 한 벌 때문에 죽임을 당할 뻔했던 여우 아일라.

    이제 더는 끔찍한 일을 겪지 않고, 사람들과 즐겁게 살아갔으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