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김일성, 4·19 직후 통일 임박 기대"
    북한이 지난 1960년 4·19혁명 직후 북한 주도의 평화적 남북통일이 임박했다고 보고 적극적인 대남 전략을 마련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미국의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는 옛 소련의 평양 주재 대사였던 알렉산더 푸자노프가 1960년 3월부터 12월까지 작성한 20건의 개인기록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이 문서를 보면 북한 지도부는 처음에는 4·19혁명이 진정한 혁명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으로 봤으나 학생운동이 약점을 보완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남측 진보단체와 접촉을 시도하면서 내부적으로 관련 대책을 수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푸자노프 전 대사는 1906년 7월 25일 작성한 문서에서 "김 주석은 남한 문제에 대한 발빠른 정책결정을 위해 '남한문제중앙국'을 설립했다고 말했다"면서 "이 조직은 남한 내 지하조직을 부활시키고 평화통일을 위한 선전작업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북한 지도부가 4·19혁명 직후 남북통일과 주한미군 철수가 임박했다고 전망했으며 김 주석은 북한 주도의 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자신했다는 내용도 기록에 포함됐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강소기업이 힘!이다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