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한글 적힌 목선 발견…"시신 5구 있었다"

VOD

paly

일본 경찰이 어제 니가타현 사도시에 있는 마노 만에서 발견된 목선 안에서 성인으로 보이는 5구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어제 오전 10시 40분쯤 사도시 해안에 수상한 목선이 떠밀려 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선체 내부에서 5구의 시신을 발견했고, 일부는 이미 뼈만 남은 상태였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경찰은 선체에 한글이 적혀 있는 것으로 미뤄 북한 어딘가에서 출항한 배가 조난당한 것으로 보고 시신의 신원 확인과 표류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시신들 모두가 성인으로 추정되고 여성과 어린이는 없었으며 시신 상태를 봤을 때 사후 1개월에서 2개월 정도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경찰은 탈북자는 아닌 것으로 보이며 어선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조난당한 뒤 장기간 동해를 표류하다가 일본 연안에 도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단독] "나 김 형사야"…피의자는 전직 경찰

[단독] "나 김 형사야"…피의자는 전직 경찰
[앵커] 파출소 직원들이 '나 김형사야'하는 경찰 사칭 전화에 속아 주민 개인정보를 유출한 사건, 얼마전 YTN이 단독 보도로 전해드렸죠. 그런데 '나 김형사야' 한 피의자는 다름 아닌 전직 경찰 출신이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전화를 받은 파출소 직원들은 어째서 '강력팀장'이라는 상대방의 말을 그대로 믿어버렸을까. 언론 보도 이후 뒤늦게 적극적인 수...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