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 로켓 발사 실패 후 "잠수함 행방 묘연"

VOD

paly

[앵커멘트]

북한 로켓 발사가 실패로 돌아가면서 탄도미사일 개발을 주도해 온 노동당 내 3인방의 경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전례에 비쳐 볼 때 북한의 새로운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잠수함이 출항했고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하다는 주장이 일본 내에서 제기됐습니다.

도쿄에서 박철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로켓 발사가 실패로 돌아간 뒤 북한 탄도미사일 개발을 주도해 온 3인방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3인방 가운데 2명은 이전 국방위원회 위원으로 이번 로켓 발사에 매파 군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월 새롭게 군수 비서가 된 박도춘은 탄도미사일 개발의 총책을 맡으며 이번이 사실상 그의 데뷔 무대였습니다.

실행은 주규창 노동당 기계공업부장이, 생산은 제2경제위원회의 백세봉이 맡았습니다.

고 김일성 주석의 100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분위기를 로켓 발사 실패로 재를 뿌린 격이 되자 이들의 경질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인터뷰:고영철, 일 다쿠쇼쿠대 객원연구원]
"박도춘 씨가 책임을 지지 않겠는가? 숙청 또는 숙정대상으로서 인사이동·좌천 등의 대상에 포함이 되지 않겠는가하고 보고 있습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로켓 발사 실패 만회를 위한 또 다른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례에 따라 3차 핵실험 강행 가능성은 물론 해상 도발 가능성이 엿보이는 징후도 포착됐다는 주장도 일본 내에서 제기됐습니다.

북한 잠수함 한 척이 기지를 떠난 이후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하다는 것입니다.

[인터뷰:고영철, 다쿠쇼쿠대 객원연구원]
"(정보에 의하면) 북한의 잠수함기지에서 잠수함이 출항한 상태에 있고,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에 있기 때문에 수중도발 가능성도 충분히 있습니다."

고 김일성 주석의 100번째 생일을 기념해 김정은이 새로운 지도자의 자리를 굳히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는 '안개 속'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박철원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군포 물류창고 큰 불…'검은 연기' 시민 고통

군포 물류창고 큰 불…'검은 연기' 시민 고통
[앵커] 어젯밤, 경기도 군포에 있는 대형 물류센터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불길은 밤새 이어지다 오늘 아침에서야 겨우 잡혔는데요. 그동안 주민들은 매캐한 연기와 냄새에 시달리느라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형 냉동창고 1층에서 시뻘건 불길이 솟아오릅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쉴새없이 물을 뿌려보지만, 불길을 잡기에는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