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OECD 평균 투표율은 70%

VOD

paly

[앵커멘트]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가운데 우리나라의 투표율은 최하위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선진국의 평균 투표율은 70%에 달해 큰 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류충섭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22일 프랑스 대통령 선거의 최대 변수는 투표율입니다.

1차 투표일은 부활절 휴가 기간에, 다음달 결선 투표일도 연휴 기간에 포함돼 있기 때문입니다.

휴가 등을 즐기기 위해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유권자가 32%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까지 나왔습니다.

[인터뷰:다비드 가르곤, 파리 시민]
"정치에 관심이 없습니다. 투표하지 않을래요. 후보를 잘 몰라서 한 명을 선택할 수 없어요."

낮은 투표율 전망에 비상이 걸린 프랑스지만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그나마 나은 편입니다.

OECD가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최근 선거를 기준으로 회원국들의 평균 투표율은 70%로 집계됐습니다.

호주가 95%로 가장 높고 독일 78, 일본 67, 프랑스는 60%에 달했습니다.

우리나라는 46%에 그쳐 34개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렀습니다.

선진국에서 투표율이 높은 이유는 호주 등 일부 국가가 의무 투표제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투표는 국민의 신성한 권리라는 의식이 보편화돼 있는 점도 주요 배경입니다.

[인터뷰:레아, 파리 시민]
"정치가 모두 썪지는 않았습니다. 좌우가 있고요. 좋은 정치와 더 나아질 수 있는 정치가 있어요."

여기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함으로써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온 경험은 선진국에서 높은 투표 참여를 이끄는 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YTN 류충섭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법원장 출신 유명 변호사…술 마시고 여성 폭행

법원장 출신 유명 변호사…술 마시고 여성 폭행
[앵커] 법원장 출신 유명 로펌 변호사가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피해 여성은 해당 변호사에게 폭행을 당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법원장 출신의 국내 대형 로펌 변호사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한 오피스텔에서 20년 전부터 알고 지내던 여성과 술을 마시다 사소한 말싸움을 벌인 것입니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