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최종석 전 행정관 곧 귀국 예정"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 인멸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이 곧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미대사관 관계자는 "최종석 노동관이 이미 귀국 항공권을 예약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검찰의 요청대로 오는 29일 출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전 행정관은 최근 민간인 불법사찰과 관련해 자신의 연루 의혹이 불거지자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고 있습니다.

최 전 행정관은 검찰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던 지난 2010년 7월 당시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실에서 근무했으며 지난해 8월부터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노동관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천장 뚫고 사무실로 날아든 총알 '하마터면…'

천장 뚫고 사무실로 날아든 총알 '하마터면…'
지난주 금요일(21일) 오후, 경기도 포천 영북면에 있는 민간 업체 사무실에 총알이 날아들었습니다. 천장을 뚫고 들어와 두꺼운 유리창을 깬 총알. 평온한 사무실에 난데없이 날아든 총알에 직원들은 공포에 질렸습니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