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명박 대통령 BBK 명함 미 법원 제출" 주장

VOD

paly

이명박 대통령이 BBK 대표이사라고 적힌 명함이 미국 법원에 소송 증거 자료로 제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재미 언론인 안치용 씨는 이 대통령이 'BBK투자자문회사 회장·대표이사'로 명시된 이 명함이 김경준 씨 관련 미국 소송 과정에서 지난 2008년 김 씨에 의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제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씨는 이 명함이 지난 2007년 BBK 논란이 일 당시 이장춘 전 싱가포르 대사가 공개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대사가 공개한 명함과 관련해 당시 이명박 대통령 측은 김경준 씨가 임의로 이런 명함이나 홍보물을 만들었을 수 있지만 실제 사용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쇼핑하며 1억 상당 물건훔친 '천생연분 커플'

쇼핑하며 1억 상당 물건훔친 '천생연분 커플'
[앵커] 30대 연인이 유명 백화점에서 옷과 시계 등을 훔쳐오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결혼을 앞두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는데요. 화면 보면서 설명하겠습니다. 유명 백화점의 의류매장입니다. 안경을 쓴 한 남성이 이곳저곳을 구경하는데요. 끌고 다니는 가방을 고르더니 여기저기 진열된 옷을 집어넣습니다. 바로 32살 김 모 씨입니다. 여자친구와 함께 서울과 수도권...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