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이명박 대통령 BBK 명함 미 법원 제출" 주장

    CLOSE

    VOD

    재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명박 대통령이 BBK 대표이사라고 적힌 명함이 미국 법원에 소송 증거 자료로 제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재미 언론인 안치용 씨는 이 대통령이 'BBK투자자문회사 회장·대표이사'로 명시된 이 명함이 김경준 씨 관련 미국 소송 과정에서 지난 2008년 김 씨에 의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제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씨는 이 명함이 지난 2007년 BBK 논란이 일 당시 이장춘 전 싱가포르 대사가 공개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대사가 공개한 명함과 관련해 당시 이명박 대통령 측은 김경준 씨가 임의로 이런 명함이나 홍보물을 만들었을 수 있지만 실제 사용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벤트 응모작
    더보기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강소기업이 힘!이다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