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BBK 명함 미 법원 제출" 주장

  • 2012-03-12 18:30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이명박 대통령이 BBK 대표이사라고 적힌 명함이 미국 법원에 소송 증거 자료로 제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재미 언론인 안치용 씨는 이 대통령이 'BBK투자자문회사 회장·대표이사'로 명시된 이 명함이 김경준 씨 관련 미국 소송 과정에서 지난 2008년 김 씨에 의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제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씨는 이 명함이 지난 2007년 BBK 논란이 일 당시 이장춘 전 싱가포르 대사가 공개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대사가 공개한 명함과 관련해 당시 이명박 대통령 측은 김경준 씨가 임의로 이런 명함이나 홍보물을 만들었을 수 있지만 실제 사용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