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법무장관 "임우재 '장자연 통화 의혹' 필요시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2 17:55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고 장자연 씨와 생전 30차례 넘게 통화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필요하다면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질의에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이 의원은 임 전 고문을 한 번도 조사하지 않아 은폐 의혹이 불거졌다고 지적했고, 박 장관은 당시 검사가 고의로 수사를 안 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