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노상방뇨에 폭행까지..."...도 넘은 BJ 탈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09 11:16
인터넷방송을 진행하는 BJ가 술을 마시고 택시에 올라탑니다.

시비를 건 시청자를 죽이겠다며 찾아가는 겁니다.

출동한 경찰 앞에서 노상 방뇨하는 장면까지 생방송으로 버젓이 방송합니다.

"마지막 결단의 순간을 택할 수밖에 없다."

3만 명이 넘는 시청자가 보는 가운데 아내를 거칠게 때리기도 하고, 달걀을 던지고 밀가루를 뿌리며 모텔방을 난장판으로 만든 BJ도 있습니다.

기행을 일삼는 이런 유명 BJ들의 수입은 한 달에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1억이 넘습니다.

BJ들은 별풍선이나 후원받은 돈을 일정 비율로 업체와 나눠 갖는데, 인기를 얻을수록 수익 지분이 커지거나 광고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구조입니다.

도 넘은 인터넷 방송에 규제를 촉구하는 청원도 빗발치고 있습니다.

일확천금, '한탕의 유혹'에 자극적인 방송이 줄을 잇다 보니 관련 기관의 제재도 급격히 늘었습니다.

하지만 매일 홍수처럼 쏟아지는 콘텐츠에 규제나 처벌은 사실상 '무용지물'입니다.

주요 인터넷 방송 업체들이 하루 결제 한도를 백만 원 이하로 정하고 감시도 이뤄지고 있지만, 모든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볼 수 없는 만큼, 규제는 늘 뒷북일 수밖에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개개인이 문제 방송을 거르고 신고하는 인식 변화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합니다.

규제의 사각지대 속에서 수익 챙기기에 급급한 BJ들.

시청자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을 넘어 범죄 수준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영상편집ㅣ이상은
화면제공ㅣ시청자 제보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