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0대 성매매 적발...'또래 포주'가 강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5 05:24
앵커

채팅앱을 악용해 불법 성매매를 한 10대 청소년들이 잇따라 적발되고 있습니다.

특히 미성년자들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거나 알선한 범죄자들의 절반 이상은 같은 10대인 이른바 '또래 포주'로 드러났습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채팅앱에서 성매수 남성과 여성이 주고받은 문자들입니다.

여성은 자신이 10대라며 노골적으로 성매매를 제안합니다.

이처럼 채팅앱을 악용해 청소년과 성매매를 하거나 알선했다가 경찰과 여성가족부 합동 단속에 적발된 사례는 올해 들어 23건에 이릅니다.

모바일 기기 사용이 늘면서 익명 채팅앱 등을 통한 미성년자의 불법 성매매는 최근 3년 사이 60% 이상 급증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청소년 성매매 뒤편엔 이른바 '또래 포주'가 도사리고 있었다는 점.

지난해까지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거나 알선한 범죄자 절반 이상은 10대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출 여학생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거나 유흥비 마련을 위해 범죄를 알선한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청소년 성매매가 단속이 어려운 채팅앱을 통해 번지고 있지만, 관련 앱을 불법으로 규정해 폐쇄하긴 어려워 법적 보완이 시급합니다.

[배영일 / 여성가족부 인권보호점검팀장 : 채팅앱을 통해 음성적으로 확산되는 10대 성매매 근절을 위해 채팅앱 사업자의 책임성을 높일 수 있는 법적, 제도적 보완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정부는 성매매로 적발된 10대들의 자활을 위해 상담과 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있으며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성매매를 신고하면 최고 1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합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