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0억 대 횡령'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구속영장 기각
Posted : 2018-09-13 01:26
회삿돈 5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피해 회복 등 범행 이후 정황에 비춰 김 대표를 구속할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지난 2014년 자신에게 선고된 추징금 35억여 원을 회삿돈으로 내고,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직원에게 거짓 증언을 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가맹점에 빵 반죽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다른 업체를 통해 9억여 원의 '통행세'를 받고, 우유 공급업체가 제공한 판매 장려금 10억여 원을 사적으로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신지원[jiwon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